신학과 실천[Theology and Praxis]





Theology and Praxis, Vol.79. (2022)
pp.113~138

DOI : 10.14387/jkspth.2022.79.113

Covid-19 위기 대처에 관한 예배학적 성찰과 “With/Post” 코로나 19 시대의 예배학적 미래전략 : 테레사 버거(Teresa Berger), 자크 데리다(Jacques Derrida), 그리고 존 웨슬리(John Wesley)를 중심으로

  • 오주영
    (서울신학대학교 외래교수 / 실천신학 / 예배)
  • 오성욱
    (서울신학대학교 교수 / 실천신학 / 조직)
전 세계는 코로나-19(Covid-19)로 인하여 극심한 위기와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 기 독교도 예외는 아니어서 전대미문의 격변기를 맞이하고 있다. 특히, 예배, 교육, 교제, 그리고 선교 공동체인 교회의 일상적인 기능이 마비되어, 전혀 예상치 못했던 방식으 로 예배와 교육이 진행되며, 교제와 선교 활동이 위축되었다. 예배는 비대면 예배로 고착화되었고, 보다 효과적인 비대면 예배를 드리기 위해서, 교회는 정교한 방송 장비 와 무선 원격 조종장치를 구비한 방송국으로 변화되고 있다. 예배의 직접성이 사라져 버리고 통신이라는 매개를 통한 예배가 어느덧 교회 예배의 대세를 이루고 있으며, 온라인 성찬이라는 새로운 신조어가 당연시되는 예배학적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이 러한 온라인 예배와 온라인 성찬을 지지하는 테레사 버거의 주장은 나름대로 일리가 있다. 그러나 버거의 온라인 예배는 자크 데리다의 무인원격조종 네트워크가 가져오 는 위험성을 충분히 숙고하지 못했다고 사료된다. 즉, 온라인을 통한 예배와 성찬 때 문에, 예배의 직접성과 성찬 참여의 의미가 퇴색되어 졌고, 예배와 성찬은 성도가 거 룩을 체험하는 자리가 아니라, 믿음의 구조를 연마하여 세속사회가 지향하는 적합한 시민이 되는 훈련의 장소가 되었다. 예배와 성찬이 거룩을 체험하는 자리로 되돌아가 기 위해서, 예배의 직접성과 성찬의 참여성이 보장되어야 한다. 웨슬리의 부흥운동은 서민 대중들이 교회의 예배와 성찬에 직접 참여할 수 있는 구조와 기능을 개발하고 극대화 했다. 야외설교, 빈번하고 지속적인 성찬, 애찬의 재발견, 그리고 콘트라팍타의 적극 활용은 이러한 사실을 웅변해 주고 있다.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상황에서, 직접적인 예배와 성찬이 가능한 자유의 공간이 있을까? 존 웨슬리라면 그러한 자유의 공간으로 ‘가정’을 주목했을 것이다. 그리고 ‘가정-밴드 (band)’ 안에서 가정구성원들을 중심으로 직접적인 예배와 애찬을 독려했을 것으로 생각한다. 온라인 예배의 장점과 가치를 전면 부인 하는 것은 아니다. 온라인 예배와 더불어 가정-밴드(band) 예배를 체계적으로 활성화하자는 주장이다. 가정-밴드(band) 안에서 성경읽기를 생활화하고, 십계명⦁주기도⦁사도신경을 주기적으로 암송하고, 신 앙고백서를 공부하며, 정기적으로 애찬을 나누었다면,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약 2년간의 엄혹한 시기도 은총의 시기라고 교회는 고백할 수 있었을 것이다.
코로나-19,예배,테레사 버거,자크 데리다,가정

Critical Reflection on the Worship Service during Covid-19 and an Investigation on the Vision of Worship: Focused on Teresa Berger, Jacques Derrida, and John Wesley

  • Oh, Joo-Young
  • Oh, Sung-Wook
Due to COVID-19, the world has experienced extreme crises and changes. Christianity is also no exception, as it is currently facing unprecedented upheaval in worship, education, fellowship, and missionary because it has been paralyzed. Worship and education within the Church have taken an entirely unexpected route, as online worship services have taken over and fellowship and missionary activities have atrophied. During the COVID-19 era, Sunday Service has now long been fixed as online worship, and to provide a better worship atmosphere, the church has adapted to a broadcasting station equipped with sophisticated equipment, such as wireless remote control devices. As so, the physical worship services are disappearing, as other medium online services have become mainstream. Teresa Berger, who supports online worship services and communion, has some validity in its own right. However, it is believed that Berger's opinion on online worship service did not fully consider the risks posed by Jacques Derrida's remote control network & social network service. In other words, due to online worship and communion, the immediacy of worship and the meaning of participation in the sacrament have faded. Instead, worship and sacrament that is based online tends to minimize the experience of Holiness between God and people and maximizes the importance of the value of credit, faith, and the covenant between God and human beings. Hence, online worship and sacrament is a training ground for the secular society based on credit between human beings. To return to the place where believers experience Holiness through worship and sacrament, the Immediacy of worship and participation in the Lord's Supper must be guaranteed. Wesley's revival movement developed and maximized the structure and function for the common people to directly participate in the worship and sacrament of the church. Outdoor sermons, frequent and continuous communion, the rediscovery of love feasts, and the active use of contrapakta all indicate this. Is there a free space where direct worship and sacraments are possible in a situation where a gathering ban has been ordered due to COVID-19? To answer this question, John Wesley would have paid attention to the fact that our homes are a space of freedom for worship. I also believe that home is the best place for direct worship and love feast led by family members. This is not to completely deny the merits and values of online worship but to systematically activate family worship along with online worship. If you habitually read the Bible with your family, you should regularly recite the Ten Commandments, the Lord's Prayer, the Apostles' Creed, study the Confession of Faith, and share love feasts regularly. By doing this, all believers may come to realize that the COVID-19 era has been graceful.
Covid-19,Worship,Teresa Berger,Jacques Derrida,Family
downolad list view


Copyright © The Korean Society for Practical Theology. All rights reserved.
[430-714] 충남 천안시 월봉로 48번지 나사렛대학교 지혜관 220호
전화번호 사무실 041-570-1836      핸드폰 010-7936-1111(편집위원장 한재동)      E-mail : ipraxi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