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과 실천[Theology and Praxis]





Theology and Praxis, Vol.77. (2021)
pp.107~134

DOI : 10.14387/jkspth.2021.77.107

1980-90년대 주요 장로교단 대표적 설교학자를 중심으로 본 한국 장로교 설교 이해

  • 한경국
    (장로회신학대학교 외래교수 / 실천신학 / 예배와 설교)
한국 장로교 설교학의 역사에서 1980년대는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한국교회 예배학의 흐름과 마찬가지로 이 시기 개 교단의 실천신학자들이 설교학 분야에 관해 서도 관심을 갖고 이전 시기의 외국 설교학자들의 책들을 번역, 편역 또는 소개하는 수준에서 벗어나 개 교단의 신학적 특징을 드러낸 독자적인 설교학 서적들을 출판하 기 시작한 때이기 때문이다. 이 시기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의 박근원은 진보적인 시각에서 인간의 삶 전체에 관심을 두는 복음적 설교와 오이쿠메네 설교, 그리고 설교가 누구에게나 다가갈 수 있는 개방적 설교가 돼야 함을 주장하였다. 그리고 설교와 성만찬의 조화와 균형의 유지, 화육적 설교와 상황설교를 강조하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대한예수교장로회(통합)의 정장복은 설교자가 개인의 사상이나 생각 전달을 설교 로 포장하는 것을 강하게 비판하고 설교의 에토스로서 성언운반일념을 강조하고 교회 력과 성서 일과를 중시했으며 설교의 동반자로서 회중을 중시하고 성경적 설교의 한 모델로서 분석설교 모델을 제시하였다. 아울러 설교에서 성령의 역할을 중시하였다. 대한예수교장로회(합동)의 정성구는 보수 개혁주의에 입각한 설교학을 주장하며 본문과 상황의 조화와 균형이 잡힌 설교를 지향하고 구속사적 강해설교의 필요성을 주창하였다. 아울러 강해 설교자로서 칼빈을 본받을 것을 강력히 주장하였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회중의 역할을 강조하나 각론에서는 진보, 중도, 보수라는 각 교단 신학의 입장에 따른 차이점을 보인다. 본 연구를 통해 평양신학교 실천신학 교 수였던 곽안련의 설교학을 이어오던 한국 장로교회 설교학 분야가 1980년대 이후 각 교단의 신학적 입장에 따라 다양한 강조점을 지니며 분화되었음을 알 수 있다.
설교,장로교,박근원,정장복,정성구

An Understanding of Preaching in Major Presbyterian Denominations in Korea During the Period from 1980-1990 through the Writings of Representative Homileticians.

  • Han, Kyong-Kuk
The decade 1980s has an important implication in the history of Homiletics in the Korean Presbyterian Church. During this period in the Korean Presbyterian Church, just like the drift in the liturgical studies, the theologians of practical theology also showed interest in Homiletics moving away from simply translating or introducing the books of foreign homileticians of the previous period. And it was that time when Korean homileticians began to publish their own books on homiletics, revealing the distinct theological characteristics of each Korean presbyterian denomination. During this period, KeunWon Park of the Presbyterian Church in the Republic of Korea (PROK) asserted ‘evangelical sermon’ and ‘oikumene sermon’ that focus on the whole of human life, and an ‘open sermon’ that approaches everyone. Furthermore he emphasized balance between preaching and sacraments, and importance of incarnational preaching and contextual preaching. ChangBok Chung of the Presbyterian Church of Korea (PCK) strongly criticized the preachers for wrapping personal thoughts in the sermons. He emphasized the idea of carrying Song-on as the sermon’s ethos and insisted on the use of the church calendar as well as the daily Bible routine. He stressed the importance of congregation as a sermon partner and presented an analytical sermon model as a model for biblical sermons. He further emphasized the role of the Holy Spirit in his sermons. SungKoo Chung of the General Assembly of the Presbyterian Church in Korea (GAPCK) insisted on Homiletics based on conservative Reformation theology and asserted the kind of preaching that harmonizes the text and the context. He also strongly emphasized imitating Calvin as the best expository preacher. All these homileticians have common features that follow the heritages of the first practical theology professor, Charles Allen Clark, and all of them know the importance of congregation and contexts. However, despite the fact that they shared few common features, their positions on homiletics were much different depending on their denominations’ theological positions, such as progressive, holistic, and conservative. Through this study, it can be seen that the field of Korean Presbyterian homiletics has been differentiated with varying emphasis depending on one’s own theological position since the 1980s.
Preaching,Korean Presbyterian Church,Park KeunWon,Chung ChangBok,Chung SungKoo.
downolad list view


Copyright © The Korean Society for Practical Theology. All rights reserved.
[430-714] 충남 천안시 월봉로 48번지 나사렛대학교 지혜관 220호
전화번호 사무실 041-570-1836      핸드폰 010-7936-1111(편집위원장 한재동)      E-mail : ipraxi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