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과 실천[Theology and Praxis]





Theology and Praxis, Vol.76. (2021)
pp.457~486

DOI : 10.14387/jkspth.2021.76.457

한국 교회 여교역자의 목회 경험 사례 연구와 치유를 위한 여성신학적 제언

  • 이난희
    (한신대학교 / 실천신학 / 여성신학)
본 연구는 치유를 요청하는 한국 교회의 여교역자들의 목회경험을 심층면접 방법 으로 연구하여 그들이 당면한 신학적 및 목회적 문제들을 여성신학적으로 분석하고자 한다. 본 연구자는 본 연구에서 중요한 핵심 요소들로 교리와의 관련성, 군사문화와의 관련성, 치유의 필요성을 제시하여 연구하였다. 과거세대 여교역자들의 목회 경험은 전쟁과 가난의 고난, 성차별적 교회 구조 안에서의 무조건적인 인내와 순종, 담임목회 자를 보조하는 보조자로서의 역할 전담을 보여주었다. 현재세대 여교역자 2인의 목회 경험에 대한 심층면접을 통해서는 다음의 사항들을 발견하였다. 최목사는 가부장적 환경에서 여성의식이 생겨났고, 학생운동 여성운동과 기독교의 결합을 시도해 왔다. 그녀는 미혼 여교역자의 불안을 경험하였고, 남녀 대립 을 치유하기 원하며 나아가 비혼, 이혼, 재혼 가정 등 모든 가족 형태를 그리스도의 사랑으로 포용해야 한다고 본다. 또한 기존의 남성중심적 교회에 얽매이기 보다는 새 롭고 자유로운 형태의 목회를 시도하고자 한다. 이목사는 기혼 여교역자로서, 가사노 동과 자녀양육뿐 아니라 목회활동을 같이 감당하는, 이중 부담과 이중 차별을 경험하 였다. 그녀는 여교역자 자신도 성차별적인 교회 안에서 많은 상처를 받으므로 치유되어야 한다고 보며, 기존의 남성중심적 교회 안에서 보조적 역할만을 하기 보다는 새 로운 목회를 지향하며 시도하고 있다. 결론에서 본 연구자는 교회내 견고한 위계질서의 연쇄체와 남성적 군사문화를 극 복하며, 교인들을 교회에 머물게 하기 위해 죄와 공포의 교리를 이용하는 것을 극복 해야 한다고 보았다. 여교역자의 좌절과 상처를 초래하는 모든 것을 죄로 보는 포괄 적 이해를 제시하였고, 평신도뿐 아니라 여교역자들도 치유를 필요로 함을 밝혔으며, 방어적, 소극적이 아닌 여교역자들의 경제적, 재정적 상황까지도 개선하는 적극적, 물 질적 치유가 행해져야 함을 주장하였다.
여교역자,여성신학,목회경험,죄,치유

A Study on Cases of Korean Woman Pastors’ Pastoral Experiences and Feminist Theological Suggestions for Healing

  • Lee, Nan-Hee
This research paper tries to study women pastors’ pastoral experiences through a method of in-depth interview and to analyze theological and pastoral problems facing them from a feminist theological perspective under the circumstances of plummeting credibility of Korean churches and Covid 19 crisis. I pointed out crucial factors in the study of women pastors’ pastoral experiences such as relevance to doctrines, relatedness with military culture, and necessity of healing. Pastoral experiences of women pastors (or not ordained evangelists) of the past generation showed mostly suffering from Korean war and poverty, unconditional endurance and obedience in the gender discriminatory structure of churches. Through in-depth interviews with 2 women pastors that I had, I could find out the following facts and implications. Rev. Choi, 56 year old, confessed that she had experienced a serious feeling of instability or mental anxiety when she had served and worked in the churches as a single woman pastor. She wants to heal and overcome the antipathy or conflict between men and women. In addition, she hopes to include all various forms of family and household such as being single or divorced or remarried. Rev. Choi does not want to belong to the existing male-centered churches, so she encourages younger women pastors to attempt a new type of pastoral care, again and again. Rev. Lee said that she experienced double gender discrimination because she had to do the household works, raising children as well as studying, pastoral care as a married woman pastor. She claims that pastors must overcome using doctrines of sin and fear related with sin. She asserts that many women pastors go through hard times due to hurts originated from unequal church structure, and that women pastors need healing desperately. In conclusion, I argued that churches must overcome a chain of hierarchy of male and female/ pastor, elder and lay people. I also asserted that churches should stop making use of doctrines of sin and fear for the purpose of making people not leave the churches. I argued that the concept of sin should be comprehensively understood, and that sin is what violates God’s image in women pastors, thus what brings about their hurts and frustration. My last point is that healing must be not a defensive, passive one but an active, material healing.
Woman Pastors,Feminist Theology,Pastoral Experience,Sin,Healing
downolad list view


Copyright © The Korean Society for Practical Theology. All rights reserved.
[430-714] 충남 천안시 월봉로 48번지 나사렛대학교 지혜관 220호
전화번호 사무실 041-570-1836      핸드폰 010-7936-1111(편집위원장 한재동)      E-mail : ipraxis@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