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과 실천[Theology and Praxis]





Theology and Praxis, Vol.72. (2020)
pp.61~87

DOI : 10.14387/jkspth.2020.72.61

부활절 철야의 “빛의 예식”에 관한 연구

  • 김명실
    (영남신학대학교 교수 / 실천신학 / 예배)
"빛의 예식"은 부활절 철야예배에서 가장 중요한 의식이다. 이 의식은 고대부터 지금까지 전해져 오는 기독교의 오랜 전통이다. 한밤중에 점화되는 예수 그리스도의 파스칼 초는 그 자체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상징한다. 그러나 빛의 예식이 부활절 철야에서 가장 중요하고 인상적인 의식임에도 불구하고 예배에서 초를 사용하지 않는 대부분의 개신교 교회들에게는 여전히 생소하고 낯선 의식이다. 16세기 로마가톨릭교회는 부활절 철야가 밤이 아닌 토요일 정오에도 빛의 예식을 거행하기에 부활절 철야 자체를 금지하였다. 20세기 중반, 로마가톨릭교회는 빛의 예식을 포함한 부활절 철야를 현대적으로 복원하고 의무화했다. 이러한 역사적 단절로 인해 많은 종교개혁 전통은 그것을 잘 알지 못했고 실행도 할 수 없었다. 이 논문은 부활절 철야의 빛의 예식에 대한 역사적 발전 과정을 살펴보고 그것이 기독교 고유의 전통이며 예수 그리스도에게만 집중된 복음적이고 성경적인 전통임을 밝히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빛의 예식은 시간과 장소에 따라 그 실행의 순서나 스타일에서 약간의 차이가 있었다. 서방교회와는 달리, 동방의 예루살렘 교회들에서는 부활절 철야와 빛의 예식이 중단된 적이 없으며 큰 변형 없이 오늘날까지 계속되고 있다. 빛의 예식의 기원은 유대인 저녁기도회 전통의 “촛불점화(lucernarium)"이지만, 그 예식의 절정인 “부활선언(Exultet)”의 영창은 기독교 고유의 의식이다. 이것은 유대인 전통과의 연속성과 불연속성을 보여준다. 20세기 예배회복운동을 통해 부활절 철야는 로마가톨릭교회뿐만 아니라 성공회와 루터교회와 같은 많은 개신교 교회에서도 실행하게 되었다. 그러나 한국 개신교를 포함한 대부분의 개신교 교회들에서 부활절 철야예배와 빛의 예식은 여전히 낯선 의식이다. 이 논문이 교회가 부활절 철야와 빛의 예식을 적극적으로 실행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부활절 철야; 빛의 예식; 새 불; 파스칼 초; 엑셀테트;Easter Vigil; The service of Light; New Fire; Paschal Candle; Exultet

Study on The Service of Light in the Easter Vigil.

  • Kim, Myung-Sil
"The Service of Light" is the most important ceremony in the service for the Easter vigil. The ritual has been handed down since ancient times until now. Because the Pascal candle of Jesus Christ is ignited in the middle of the night, the Pascal candle itself symbolizes the ressurrection of Jesus Christ. However it is still an unfamiliar ritual for most Protestant churches who do not use the candles during the worship services, even though it is the most important and impressive ritual on Easter Vigil. Easter vigil was banned from the Roman Catholic Church 16th century due to the fact that the light service had been celebrated even in the Saturday noon not in the night. In the middle of 20th century, Roman Catholic Church restored and modernized the Easter Vigil including the service of light and made it mandatory. Because of this historical break, many Reformation traditions not only have not been able to practice it but did not even know it. This paper focuses on examining the process of historical development for the service of light in the Easter vigil and revealing that it is a tradition inherent in Christianity and the most evangelical and biblical one concentrated only on Jesus Christ. The service of light also had some variations in the order or style of celebration, depending on the times and places. Unlike the West, the Jerusalem church in the East had no break in the Easter vigil, and has continued to this day without major deformation. Although the origin of the service of light is "lucernum" in Jewish tradition, the peak of the service, "the Exultet (Declaration of Resurrection)" chant is the unique Christian ritual. This illustrates the continuity and discontinuity with Jewish traditions. Through the 20th century worship restoration movement, Easter vigil is actively held not only in Roman Catholic churches, but also in many protestant churches like Anglican and Lutheran churches. However, for most Protestant churches including Korean protestant churches the service of Easter vigil is still unknown or strange. It is expected that this paper would help the churches actively practice the service of light in the Easter Vigil.
downolad list view


Copyright © The Korean Society for Practical Theology. All rights reserved.
[430-714] 충남 천안시 월봉로 48번지 나사렛대학교 지혜관 220호
전화번호 사무실 041-570-1836      핸드폰 010-7936-1111(편집위원장 한재동)      E-mail : ipraxis@daum.net